首页 > 时尚
전북혁신도시에 악취포집기 설치…악취 심한 시·군은 외면 '불만'
发布日期:2023-12-02 13:43:43
浏览次数:732

 

자동 악취포집기는 악취발생시 단속공무원이 현장에 가지 않고 스마트폰을 사용해 원격으로 악취를 포집하도록 설계돼 있어 24시간 신속한 감시가 가능하다.

 

특히 악취 발생 가능성이 높은 축산,전북혁신도시에악취포집기설치악취심한시군은외면불만선물 옵션 수익 양돈, 양계 사업장에 대한 악취포집이 가능해 사업주도 경각심을 갖고 악취 저감 노력을 기울이게 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도내 14개 시군에는 익산산업단지와 완주산업단지 등 2곳에 무인악취포집기가 설치돼 있으며, 혁신도시 추가 설치로 총 4대가 마련된다.

 

그러나 전북도가 악취신고대상시설 악취배출사업장으로 관리하고 있는 익산 왕궁면 A업체(부산물비료)와 익산 왕궁면 B업체(폐기물재활용), 김제 성덕면 C업체(폐기물재활용), 고창 성송면 D업체(가축분뇨처리) 등 4곳에는 무인악취포집기가 없다.

 

이들 관리 악취배출사업장은 악취와 관련한 민원이 1년 이상 지속되고 배출허용기준이 3회 초과했을 때 전북도가 직권으로 지정하는 사업장이다.

 

따라서 무인악취포집기를 14개 시군지역 주요 악취배출 사업장으로의 확대, 설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무인악취포집기 가격은 2000만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북도 관계자는 “혁신도시 내 김제 용지는 집단 악취민원이 주로 발생하는 상습지역이라 설치하게 된 것”이라며 “현재 무인악취포집기를 이용한 악취 적발은 법적 행정처분의 근거가 없고 행정지도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르면 연말 환경부의 법 개정으로 무인악취포집기 법적 사용이 가능해짐에 따라 혁신도시 내 설치한 무인악취포집기의 시범운영 결과를 토대로 타시군 상습 악취 민원지역으로 시설을 확대 설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上一篇:인도, 기준금리 4.0%로 동결 < 국제뉴스 < 기사본문
下一篇:내년 상반기까지 오른다…반도체와 이것 담아라
相关文章